[传媒 : ]    인민일보_ 新 <<病梅館記>>范敬宜(人民日報 總編輯長) 2014.06.07

新 <<病梅館記>>范敬宜(人民日報 總編輯長)

얼마 전 한국 제주도에 있는 <분재예술원>(즉 분재공원)을 참관했을 때 성범영 원장과 아주 재미있는 얘기를 나눈 적이 있었다. 그 날의 화제는 龍自珍의 <<病梅館記>>에 과한 것으로 시작되었다. 약 삼만㎡에 달하는 <분재예술원>을 주마간산 격으로 관람하고 나자 성 원장은 나를 茶館으로 안내하여 차를 권하면서 관람 소감을 물어왔다. 나는 “이처럼 많은 천태만상의 분재를 보고 나니 분재에 관한 나의 종전의 관점이 크게 달라졌다”고 말했다. 나의 분재에 대한 관점이랄까, 보잘 것 없는 지식은 어릴 적 龍自珍의 <<病梅館記>>를 읽고 난 후 뇌리에 희미하게 남아있는 것이었다. 성 원장은 갑자기 흥미있는 얘기라도 나올 듯 계속 얘기해주기를 원했다. 나는 할 수 없이 희미하게 남아있는 기억을 더듬으면서 <<病梅館記>>에 관한 대략적인 내용을 얘기해 주었다. 龍自珍은 책에서 <<病梅-병든 매화>>-즉 인공으로 기형적으로 만들어버린 매화 분재를 소재로 청나라 정부가 인재들에 대한 잔혹성과 죄악성을 비유 묘사하였다. 하지만 이 곳에 전시해 놓은 소나무, 동백나무, 매화, 석류 등 생기발랄한 분재들의 모습을 보고, 더구나 성 원장이 직접 쓴 <<盆栽三美>>, <<盆栽十得>에 관한 글까지 알고 나니, 분재란 것에 이처럼 적극적인 해석도 있구나 하여 자신도 모르게 저절로 흥미가 더해가는 걸 느꼈다. 옛 선인들이 말한 “많은 것을 보고 느끼는 가운데 의문은 저절로 풀린다”는 것처럼, 물론 서로 다른 시대, 다른 사고관념 속에서 살다 보면 같은 사물에 대한 견해도 다를 수 있겠지만. 성 원장은 웃으면서, “난 龍自珍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그 사람의 그러한 관점은 충분히 소유하고 있습니다. 작년 30여명의 학자들이 이 곳을 참관한 적이 있는데, 그 때 한 분이 내게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당신은 너무 잔인한 사람이군요. 그냥 놓아두면 자연적으로 클 수 있는 나무들을 구부리고 비틀면서 이런 잔혹한 모양으로 만들어버렸으니!>그러자 나는 <잘 모르시고 하는 얘기입니다. 내가 하는 일이 잔혹한 것이 아니라, 교정 시켜주는 것입니다. 이처럼 야생적 기질을 타고 난 나무들도 내 손에 의해 길러지고 다듬어지면 최종적으로 사람들의 미적 감각을 자아내게 할 수 있는 예술품으로 변하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이게 얼마나 의미있는 일입니까!>라고 대답한 적이 있지요. 나의 손을 거치고 나면 나태한 사람(나무를 사람에 비유해서 말함)은 부지런한 사람으로, 마음이 거친 사람은 온화한 사람으로, 천방지축 들떠있는 사람은 차분한 사람으로 변하게 된다는 것에 대단한 자부심을 느낍니다. 한 자식의 부모가 되어 자신의 자식들이 방탐함보다는 엄격한 규율 속에서 성장하기를 바라지 않는 부모가 어디 있겠습니까?” “다시 말해, 우리들이 하는 분재란 것이 순수한 나무를 비틀고 구부리고 하는 잔혹한 것이라면 그 나무들의 결과는 어찌되겠습니까? 반드시 죽어버리고 말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결코 죽지 않습니다. 뿐만 아니라 유한한 생활 공간 속에서 살아가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생활력도 대단히 강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추구하는 美까지 도달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장차 사회를 개조하려는 사람들에게까지 중요한 계시를 주고 있습니다. 분재를 만드는 것처럼 교정하고 제약한다면 사회의 온갖 불건전한 현상은 사라지고 말 것입니다. 사회에는 수 많은 일들이 우리의 관심과 관리, 교정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가 이러한 습관을 길러낸다면 그 사회는 대단히 밝아질 것입니다.” 얘기를 듣고 난 후 나는 다시 말했다. “원장님의 말씀을 듣고 나니 갑자기 옛날의 일이 생각나는군요. 산림에 관한 용어 가운데 ‘무육(撫育)’이란 단어를 본 적이 있는데, 처음에는 단순히 물이나 비료를 주면서 정성껏 키우는 것으로만 생각했었죠. 그런데 그 후 삼림 현장을 직접 참관할 기회가 있어 알게 된 것인데, 원래 그 의미는 ‘도끼나 칼 따위로 자른다‘는 의미였습니다. 그래서 보니깐 어떤 나무는 원줄기만 남기고 곁가지는 황랑하고 잔혹하다 할 정도로 쳐버렸더군요, 그 때 기술자가 했던 말이 기억납니다. 만일 이처럼 잔혹한 마음을 쓰지 않으면 성장도 느릴뿐더러 목재로도 쓸 수 없습니다. 땔나무감 외에는.” 성 원장은 이 말을 듣자마자 웃으면서, “세상에 진정으로 나무를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은 서로 통하는 법이군요. 돌아가시면 <<新 病梅館記>>를 한 편 써 보시죠!”라는 말을 끝으로 우리는 아쉬운 작별을 하게 되었다..

중국 인민일보 - 범경의 기자 1995.11.17






国内媒体 国外媒体
국내언론 황무지를 분재정원으로... '제주 愚公' 中교과서에 실려 동아일보 2015-11-24 8180
국내언론 나무로 맺은 인연... "중국은 소중한 이웃 나무" 동아일보 2015-09-14 8917
66 국내언론 미친 사람이기에 가능했어요 - 중앙일보 99.03.18 2014-06-06 2439
65 국내언론 시간의 흐름을 멎게하는 나라 - 국방일보 01.02.21 2014-06-06 2439
64 국내언론 분재로 이루어진 예술테마파크 - 매일경제 96.08.15 2014-06-06 2444
63 국내언론 자연과 어울린 분재정원 - 조선일보 2000.05.26 2014-06-06 2468
62 국내언론 언론 인터뷰Ⅰ 2014-06-06 2481
61 국내언론 생각하는 정원 한중수교20주년 공식사업자 선정 2014-06-06 2483
60 국내언론 제민일보 관광대상 시상식 - 06.03.24 2014-06-06 2484
59 세계언론 인민일보_ 新 <<病梅館記>>范敬宜(人民日報 總編輯長) 2014-06-07 2496
58 국내언론 황무지일궈 국내 첫 분재공원 - 조선일보 93년 2014-06-06 2499
57 국내언론 성범영 원장 중한우호공헌상 수상 2014-06-06 2515
56 세계언론 인민일보_ 도시의 부를 가져다주는 보물로 만들자 2014-06-07 2517
55 국내언론 한국 고유 분재 되살리자 - 동아일보 93.11.15 2014-06-06 2528
54 국내언론 자연에 산다 - 중앙일보 94.03.22 2014-06-06 2531
53 세계언론 신민반보_ 제주 '미치광이' 와 가족의 섬 생애 2014-06-07 2546
52 세계언론 광명일보성범영과 그의 <<분재예술원>> 2014-06-07 2560